타마라 드 렘피카와 빅뱅의 <몬스터>

 

나에겐 제임스 조이스의 <율리시스>만큼 어려운 책.

에인 랜드의 <파운틴헤드>를 더듬더듬 읽었던 그 날이 떠오른다. 

아마도 대학교 도서관이였지. '그래, 율리시스를 읽느니 파운틴헤드를 읽는게 낫겠어' 

궁시렁 대면서도 꼭 읽고야 말겠다는 의지로 <파운틴헤드>를 독파했던.   

수 년이 지난 지금은, 그 내용도 가물가물 잘 기억나지 않는다.

다만, 이 책이 '개인의 정당한 행복 추구'가 내 인생의 중요한 가치관 중 하나로

자리매김 하는데 일조했다는 사실만큼은 또렷하게 기억이 난다.

 

출판사 휴머니스트에서 출간한 <파운틴헤드> 1,2권과 함께

펭귄사에서 출간한 <The Fountainhead> 영문판도 함께 갖고 있다.

영문판을 갖고 있는 건 순전히 '표지' 때문이다.

<The Fountainhead>의 표지엔 타마라 드 렘피카의 그림이 쓰였는데

그녀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 '녹색 부가티를 탄 타마라'이다.

타마라 드 렘피카(Tamara de Lempicka)는 폴란드 출신으로 프랑스로 망명 후

상류사회의 인사들을 그리는 초상화가로 명성을 얻었다. 아르데코 양식과 입체주의,

그리고 이탈리아의 마니에리즘 미술에서 취한 독특한 감성의 작품들을 남겼다.

더불어 빼어난 미모와 거침없는 남성 편력, 양성애자로 당시 화단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나는 2009년도에서야 그녀의 작품을 처음 봤는데, 그때의 충격은 아직도 생생하다.

수 백 점의 그림 속에서도 한 눈에 찾아낼 수 있는 그녀만의 독특한 그림.

그 그림을 떠올리게 하는 한 편의 뮤직비디오가 생각났다.

 

바로 빅뱅의 <몬스터>이다.

다섯 멤버 중에서도 유독 탑에게서 렘피카의 인스피레이션을 많이 느꼈는데

아무래도 렘피카의 대표작 중 하나인 'Unfinished portrait'가 떠올라서 였을게다.

렘피카의 그림은 이탈리아 마니에리즘(기교주의)을 대표하는데,

르네상스의 전형을 뛰어넘어 바로크 미술로 향하는 과도기적인 스타일로 전반적인 그림에서

느껴지는 신비감, 몽상적인 분위기, 기괴한 배경, 과장된 인체비례가 특징이다.

<몬스터> 뮤직비디오에서 탑은 극단적인 남성주의, 날 선 차가운 분위기가 주는 불안감,

설산의 거대한 모습이 내뿜는 위압감 등이 렘피카의 작품 속 그 남자를 오버랩되게 만든다.

 

 

무튼, 빅뱅의 <몬스터(MONSTER)> 뮤직비디오는 2012년 그해 본, 가장 뛰어난 MV이자

지금까지도 이 뮤직비디오만큼 멋있고 작가적인 느낌을 담은 영상을 보지 못했다.

그래서 빅뱅의 뮤직비디오를, 지드래곤의 뮤직비디오를 챙겨보는 이유이기도 할테다.

음악을 독특하게 해석해내는 능력. YG의 아티스트들은 남다르고 뛰어나다.

곧 타블로의 [열꽃] 앨범 이야기를 해야겠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  |  15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