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하, 당신은 누구시길래

'알면 보이고, 보이면 사랑하게 된다'라는 말이 있다.

하지만 [정동하] 만큼은 이 말을 비켜가게 된다.

그에 대한 사전 정보가 없더라도 무대를 보는 순간 시선을 고정하게 만든다.

지금, 그에게 빠질 수 밖에 없는 이유가 대체 무엇인지

아니, 당신은 누구시길래! '정동하'를 알아 보자.

 

1. 부활의 보컬 '정동하'

부활의 역대 보컬이 누구누구였는지는 사실 그에게 관심을 갖게 된 이후에

처음 알게 되었다. 김종서, 이승철, 김재기, 김재희, 박완규, 김기욱, 이성욱, 정단까지.

부활의 수 많은 명곡들은 이미 너무나도 익숙해서 어느 보컬이 불렀었는지,

이 노래가 몇년도 앨범에 실린 곡인지는 중요하지 않았다.

'사랑하면 배운다'라고 하던가. 이제는 알고 싶어졌다.

정동하는 부활의 9번째 보컬로 2005년 부활의 10집앨범 '서정'으로 데뷔했다.

데뷔 8년차 가수이자, 부활의 최장수 보컬이기도 하다.

난 그의 진가를 무려 8년 만에 알아봤으니, 꽤나 오래 걸렸다. 

 

2. 들국화 앞에서 <제발>을 부르는 강심장

수 많은 아티스트들이 들국화 음악을 리메이크했지만 그 어느 곡도 마음에 들지 않았다.

누가 불러도, 원곡의 감동을 뛰어넘을 수 없다는 강한 선입견이 있었던 것 같다.

그것이 KBS 불후의명곡2 100회 특집 <들국화>편을 보지 않은 이유이기도 하다.

이미 삐딱선을 탄 상태로 보고 듣게 된 정동하의 '제발'은 충격적이었다. 

더 놀라운 표현을 하고 싶지만, 그때는 정말 그랬다. 정말로 '깜짝' 놀랬다.

아니, 어디서 듣도보도 못한 가수가 저렇게 노래를 잘 부르는지, 온 몸이 떨렸다. 

언제 4분이 지나갔는지도 모르게 그의 무대에 빨려들어갔다.

심장이 쿵쾅쿵쾅 뛰는 무대는 정말, 오랜만이었다. 진짜 '가수'를 찾았다!  

(전인권이 부른 '제발', 최성원이 불렀던 '제발'. 그 두 곡보다 훨씬 좋았다)

 

3. 자꾸만 보아도 자꾸만 새로운, <비처럼 음악처럼>

지난주 토요일에 방송 된 KBS 불후의명곡2 <더 레전드7>편은 정말 감동적이었다.

윤심덕 '사의 찬미', 김광석 '서른 즈음에' 무대도 너무 좋았지만,

역시 명불허전. 김현식과 함께 부른 정동하의 '비처럼 음악처럼'은 눈물이 났다. 

정말로 듀엣 무대를 보는 것 같았다. '김현식이 살아있구나.' 하고 느꼈으니까.

한 선배를 향한 후배의 존경과 그리움, 그리고 행복함이 고스란히 전달되는 무대였다.

부르는 당사자나 듣는 우리나 모두 느낄 수 있었다.

음악이 주는 감동과 진심을 다해 부르는 진정성 있는 노래가 이렇게 아름다운 거라고.

그에게 고맙다. 살아있는 김현식을 보게 해줘서. 그와 함께 아름다운 노래를 불러줘서.

 

4. 알음알음, 알고 보면 OST 인기남

부활의 보컬로 8년째 활동하다 보니, 대중들은 그의 밴드음악 속 목소리만 듣게 된다. 

하지만, 알고 보면 그는 OST의 제왕이다. 데뷔 후 꾸준히 드라마와 영화의 OST에 참여했다. 

드라마 <늑대-파라다이스>, <친구-The Day>, <보고싶다-바라보나봐>,

<남자가 사랑할 때-첫 번째 단추>, <상어-슬픈동화>, 영화 <철가방 우수씨-애벌레> 등.

이 외에도 꽤나 많지만 앞에 열거한 OST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곡들이다.

밴드음악 속 보컬과는 다르게 아주 감미롭고, 편안하고, 따뜻한 음색이 빛을 발한다.

요즘 아껴서 듣고 듣는 음악. 발라드 가수 정동하. 그의 솔로곡도 꼭 들어보길 권한다.

 

 

|  1  |  ···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  |  15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