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공기가 그리운, 두브로브니크(dubrovnik)

 

눈 부비적부비적.

오랜만에 느껴보는 낮잠의 여운과 함께

터벅터벅.

 

밤 공기를 마시며.

여름의 향기에 젖으며

찾아간, 천국.

 

그리운

두브로브니크 올드타운.

 

 

|  1  |  ···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  |  156  |